더불어민주당 윤종군, 안성~서울 심야버스(올빼미버스) 운행 추진
상태바
더불어민주당 윤종군, 안성~서울 심야버스(올빼미버스) 운행 추진
  • 엄태수 기자
  • 승인 2023.11.30 16: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정 이후 심야시간대 귀가하는 시민 교통 편의 증진 시킬 것”
더불어민주당 윤종군, 안성~서울 심야버스(올빼미버스) 운행 추진
더불어민주당 윤종군, 안성~서울 심야버스(올빼미버스) 운행 추진

(안성=포토뉴스) 윤종군 더불어민주당 안성시지역위원회 위원장 직무대행은 네 번째 ‘안성 7대 교통혁신’ 공약을 공개하며 안성에서 서울까지 오가는 심야버스(안성 올빼미 버스) 운행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심야버스란 자정 이후의 심야 시간대에 교통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특별히 운행하는 버스와 그 노선을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심야버스라고 지칭할 때는 시내 또는 광역버스를 일컫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2020년 10월 기준, 경기도 31개 시․군 중 20개 시․군에서 심야버스를 운행하고 있다. 운영 행태는 광역급행 4개, 직행좌석 45개, 일반버스 38개이며, 서울에서 남양주, 수원, 김포, 의정부․고양 등지를 오가는 심야버스가 다수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경기 남부권의 심야버스는 오산․용인이 종점이기 때문에 안성시민들의 교통편의를 제한받고 있다. 이에 윤종군 직무대행은 취약한 광역교통망 인프라로 안성시민의 교통편의와 이동권이 제한되지 않도록 안성~서울을 오가는 심야버스, 일명 ‘안성 올빼미 버스’를 신설하고, 필요하다면 인근 평택시와 연계해서 추진할 계획이다.

윤종군 직무대행은 “안성에 아직 심야버스가 없는 것 역시 안성의 ‘침대 정치’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서울~일산 심야버스 노선 4개 모두 국토교통부 소관인 광역급행버스”라고 지적하며 “국회에서 안성의 열악한 광역교통망 현황을 밝히고, 균형발전 차원에서 정치력을 발휘하면 서울특별시의 동의 과정을 거치지 않더라도 충분히 신설이 가능하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윤종군, 안성~서울 심야버스(올빼미버스) 운행 추진
더불어민주당 윤종군, 안성~서울 심야버스(올빼미버스) 운행 추진

 

윤종군 직무대행은 안성선 개통일에 맞춰 지난 11월 1일, 총선 출마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출마 선언 당시 GTX-A 안성 종점 유치 등 ‘안성 7대 교통혁신’ 공약을 통해 안성의 낙후된 교통망을 정비하고 발전을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안성 7대 교통혁신’ 공약은 주마다 하나씩 공개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